default_setNet1_2

‘살이 통통! 맛도 일품!’… 파도리 바지락, 일본 수출길 오른다!

기사승인 2021.04.05  09:43:33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달 29일 파도리 어촌계원 170여 명 바지락 첫 수확… 올해 총 1천 톤 일본 수출 예정

   
▲ 사진은 소원면 파도리 어촌계원들이 지난달 29일 올해 첫 바지락 채취에 나서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지역 농수산물의 판매가 둔화돼 농어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태안의 대표 수산물 중의 하나인 바지락이 일본 수출길에 올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소원면 파도리 일대에서 약 170여 명의 파도리 어촌계원들이 올해 첫 바지락 채취에 나섰다.

   
 

태안의 파도리, 법산리, 정산포 등 근소만 일대의 바지락은 갯벌에 식물성 플랑크톤 등 먹이가 풍부해 살이 통통하고 맛이 뛰어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소원면 파도리의 경우에는 올해 예상 수확량 1천 톤 전량을 일본으로 수출해 약 20여억 원의 매출(연간 가구당 1톤, 1kg당 2,300원)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어가에서는 기대하고 있다.
최장열 어촌계장은 “태안산 바지락은 품질이 좋고 맛도 좋아 일본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비가 많이 오는 바람에 수확량이 줄어들어 지난해 대비 20여 일 정도 줄어든 80~90일 정도 조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가구당 1톤씩 어촌계 전체 총 1천 톤을 일본으로 수출해 주민들의 소득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바지락을 비롯해 꽃게, 대하, 주꾸미 등 지역 명품 수산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지원을 통해 지속가능한 어업환경을 조성, 어민들이 안정적으로 어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저열량, 저지방, 고단백 식품으로 유명한 바지락은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고 간의 해독을 도와 피로회복 및 시력개선에 효과가 있고, 철분과 칼슘이 많이 함유돼 성장기 아동이나 청소년, 빈혈환자들에게도 매우 좋다고 알려져 있다.

김동이 기자 east334@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