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 군수 16억9천만원 재산신고… 충남도내 선출직 중 네 번째

기사승인 2021.04.02  11:12:4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도 공직자윤리위, 공직유관단체장·기초의원 175명 재산 공개

   
 

가세로 군수가 16억9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충남도내 선출직 중 네 번째 자산가로 이름을 올렸다.

충남도 공직자윤리위원회가 도내 각 시·군의회 의원과 서산의료원장 등 도 관할 대상자 175명의 재산 변동 신고 내역을 25일자 도보를 통해 공개한 가운데 가 군수는 김석곤 충남도의원, 오세현 아산시장, 이계양 충남도의원에 이어 재산총액 상위 네 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다섯 번째는 김한태 충남도의원이다.

재산증감에서 가 군수는 2억1945만원이 늘어 3억7,917만원이 증가한 김옥수 충남도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증가폭을 보였다. 신경철 의장도 2억원이 증가한 12억7,278만원을 신고했다.

성일종 국회의원은 충남에서 가장 많은 76억7,955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1년 전보다 132억여원 감소한 것으로, 이는 국회에 입성하기 전 보유하고 있던 기업을 매각하면서 받은 150억원 상당의 채권을 비상장 주식으로 전환했지만 주식이 저평가되면서 재산변동폭이 커졌다고 전해졌다.

한편, 재산 변동 사항 신고 대상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매년 1월 1일부터 또는 최초 등록 의무가 발생한 날부터 같은 해 12월 31일까지의 재산 변동 사항을 이듬해 2월 말까지 신고해야 한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대상자는 2020년 12월 31일 현재 재직 중인 공직유관단체장 5명과 시·군의원 170명으로, 공개 내역에는 공직자 본인과 배우자, 본인 직계 존·비속의 재산 변동 사항 등이 포함돼 있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대상자의 재산가액을 보면, 30억 원 이상이 7명(4.0%)으로 나타났고, 재산보다 채무가 많은 신고자는 6명(3.4%)으로 집계됐다. 또 평균 재산은 7억5,824만 원이며, 1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 신고자는 75명(42.9%)으로 나타났다.

재산이 증가한 신고자는 111명(63.4%)으로 집계됐고, 64명(36.6%)은 재산이 줄었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 신고 내용에 대해 6월 말까지 심사하고 심사 결과 불성실 신고 사실이 발견될 경우, 경중에 따라 보완 명령, 경고, 과태료 부과, 해임 요구 등의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계자는 “재산 변동 사항 신고 대상자 가운데 공직을 이용한 부정한 재산 증식 의혹이 있는 공직자가 발생하면 관계기관에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도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 재산 등록 및 심사를 더욱 강화해 공직윤리를 바로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지사를 포함한 지방자치단체장과 정부 부처 장·차관 등 고위 공무원의 재산 변동 사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같은 날 공개했다.

김동이 기자 east334@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