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산수협, 30억 횡령 직원 2심에서 4년 징역형 선고

기사승인 2021.11.26  14:37:49

공유
default_news_ad1

- 1심 선고보다 1년 4개월 늘어...수협에 20억원 가까운 손해 끼쳐

서산수협, 손실금 받아내기 위해 횡령 직원에 민사 소송 등 제기

   
▲ 서산수협 본점 전경

지역 금융권 최대의 횡령 사건으로 알려진 서산수협 직원 A(39세)씨에 대해 2심 재판부가 징역 4년의 실형을 가중 선고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 17일 대전지방법원 재판부는 서산수협의 공금 수십억원을 빼돌려 비싼 게임아이템 구매에 써 버린 전 서산수협 직원인 A씨에 대해 1심의 징역 2년 6월보다 1년 4개월이 늘어난 4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A(39)씨는 2017년 3월부터 서산수산업협동조합(서산수협)에서 운영하던 충남 태안군 한 마트의 면세유와 업무용 기자재와 관련된 회계·세무 등 업무를 했다.

내부 자금흐름을 잘 파악하고 있던 그는 2018년 2월부터 친구에게 기자재 매입대금을 줘야 하는 것처럼 허위로 작성한 지급결의서 등을 조합에 제출한 뒤 대금을 받아내 빼돌렸다.

그는 이런 방식으로 지난해 12월 31일까지 총 121회에 걸쳐 30억2천623만970원을 가로챈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몰래 챙긴 돈을 대부분 ‘리니지’ 게임의 비싼 아이템 구매에 쓴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게임상 특정 아이템은 1개당 수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범행으로 17억원의 당기 순손실 손해를 입게된 서산수협 직원들은 횡령 손실액 보전을 위해 급여와 상여금을 반납하고 일부 임직원은 미리 횡령을 막지 못한 책임을 지고 징계 처분을 내렸다.

한편,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1심 재판부는 지난 7월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

“형량이 너무 무겁다”는 피고인과 그 반대 주장을 하는 검찰 항소를 각각 살핀 대전고법 형사1부(백승엽 부장판사)는 지난 12일 징역 4년형으로 A씨 형량을 가중했다.

재판부는 “조합 내부 관리 체계가 허술하다는 점을 이용해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며 “10억1천500만원 가량은 되돌려 줬으나, 회복되지 않은 20억원 상당 금액 등을 고려할 때 검사 양형부당 주장에 이유가 있다”고 판시했다.

이에 대해 서산수협 관계자는 “당초 A씨가 1심 선고를 앞두고 게임 아이템과 거주지 등을 정리해 피해금액인 20억원의 변제 계획서를 제출했으나 1심 선고이후 이행을 안했다”며 “오히려 형량이 무겁다며 항고해 조합에서도 엄벌 처벌을 요구하는 탄원서도 제출하고 A씨에 대한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등 최대한 피해금액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웅 기자 shin0635@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