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죽리 창고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드론’

기사승인 2020.12.10  15:15:2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은 정죽리 창고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드론이 촬영한 화재현장.

근흥면 정죽리 창고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드론’이 맹활약했다.

태안소방서(서장 이희선)는 지난 2일 오후 1시 7분께 근흥면 정죽리 소재 주택 옆 개인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소방드론을 투입해 신속하게 대처했다고 밝혔다.

태안소방서에 따르면 당시 화재 현장은 다량의 연기가 발생해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태였으며 바람이 많이 불어 창고 옆 주택건물과 인근 야산으로 불길이 번질 수 있는 위급한 현장이었다.

이에 소방드론을 투입해 건물 외부에서 화점을 확인하고 구조대원과 진압대원을 건물 내부로 진입시켜 화재 발생 50여 분 만에 진압했으며, 연소 확대로 인한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박찬두 현장대응단장은 “소방드론이 이제는 재난 현장에서도 필수 장비가 됐다”며 “앞으로도 화재 현장뿐만 아니라 실종자 수색이나 생활안전 활동 등 다양한 재난 상황에서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김동이 기자 east334@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