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 이제 국가가 책임져야한다

기사승인 2020.11.19  15:02:48

공유
default_news_ad1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의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한 청신호가 켜졌다.

지난 17일 오전 10시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예비 지정과 항만 관련 개발 전략’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해양수산부의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은 전국 60개 항만에 대한 향후 10년 동안의 정책 방향을 포함하고 있는 계획으로, 이 계획에 포함되면 우리나라 항만 분야 최상위 계획인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담기게 될 예정이다.

이러한 낭보는 가세로 군수, 성일종 국회의원,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지역 정치권의 일치된 모습으로 정부에 대해 해양주권과 해양영토 수호를 위해 ‘격렬비열도의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국회 정책토론회, ‘격렬비열도 국가매입 및 국가관련 연안항 지정 공동건의문 발표’ 등 그동안 한 호흡으로 정당을 초월해 만든 정치적 산물이자 결실이다.

우리는 지역 정치권이 하나가 되어 ’제4차 항만기본계획‘으로 확정이 될 때까지 한 목소리를 내줄 것을 기대한다.

끝으로 이제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다. 지방 정부의 노력과 논리에 대해 이제 국가 반드시 올 연말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포함시켜 격렬비열도의 실효적 지배권 하루속히 이루어질수 있도록 해주기를 거듭 촉구한다.

태안신문사 taea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