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는 2차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을 강력히 추진해야한다

기사승인 2020.10.15  14:31:43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8일 열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충남, 대전 혁신도시 지정 안이 의결돼 220만 충청인들의 염원이 결실을 맺게 됐다.

그동안 이를 위해 100만명이 넘는 도민들이 서명 운동에 동참, 1인 시위, 국회 방문 등 많은  진통을 겪었던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국가 균형발전의 새로운 추진력을 만들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다행이며 환영할일로 이번 성과는 행정뿐만 아니라, 정치권, 시민사회, 그리고 서명에 동참한 충남, 대전 주민 등 충청권의 하나됨이 이루어낸 것으로 보인다.

故노무현 대통령의 국토균형발전과 지역혁신의 정신이 담겨 있는 혁신도시는 시대적 요구이자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의 출발점이라는 점에서 그 가치는 정권에 상관없는 도도한 흐름이 되었고 이제야 결실을 맺은 것이다.

국토의 11% 면적에 전 인구의 50%가 육박하는 기형적인 국가 구조를 바꾸는 시작은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기회를 만드는 길은 오로지 정부 차원의 강력한 균형발전 정책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우리는 대전.충남의 혁신도시에 이어 문재인 정부가 122개의 공공기관의 조속한 지방이전계획을 확정하는 강력한 추진이 이어져야 한다는 본다.

지난 정권들의 1단계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태안군에도 한국서부발전(주) 본사가 군단위로는 처음 이전되어 그동안 우려곡절이 있었지만 태안군에 여러부분에서 안착화가 되어가고 있다.

이제야 비로소 한국서부발전(주) 본사의 태안이전 효과들이 서서히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문재인 정부가 조만간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기대를 하면서 태안군이 이에 대한 대비를 조속히 마련해주기를 촉구한다.

태안군도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긴급 회의를 통해 부군수가 단장인 공공기관유치TF팀을 기존 9명에서 13명으로 확대하고 각 실·과에 2차 공고기관 예정 대상인 122개 기관 가운데 태안군에 유치가 가능한 기관에 대한 전수 조사를 통해 14개 기관을 발굴 대응 논리와 유치 대안 마련에 나서고 있다고 한다.

또 기존에 유치 운동을 펼치던 한국어촌어항공단과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서해본부), 농감원 태안군지소 등의 이전 유치에도 주력할 예정인 가운데 작은 규모라도 태안군에 이전하기 적합한 기관의 발굴에 나선다는 방침이란다.

우리는 태안군이 우리지역에 적합한 공공기관의 이전을 위한 노력을 모든 군정 시책에 우선의 과제로 선정하고 지역사회를 살리는 절대 절명의 과제로 부여안고 일반적인 TF팀 이상의 조직을 만들어 대응책 마련에 더 적극 나서 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

태안신문사 taea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