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료 어선원 카드 훔친 20대 남성 구속 송치

기사승인 2020.09.15  17:10:25

공유
default_news_ad1

- 태안해경, 누범기간 중 범죄로 특정범죄가중처벌도 적용

   
▲ 태안해양경찰서 형사계는 동료선원 카드를 몰래 훔쳐 부정사용한 20대 남성을 구속해 지난 9일 오후 검찰에 송치했다.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는 지난 3일 동료선원의 체크카드를 몰래 훔쳐 달아나 부정사용한 20대 김아무개 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절도) 등의 혐의로 지난 9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3일 오전 10시 40분쯤 신진항 정박 어선 내 동료선원 바지 주머니에서 체크카드를 몰래 빼낸 후, 시내 금은방 등에서 300만원 가량을 부정사용한 혐의로 긴급체포 돼, 5일 구송영장 발부와 함께 피의사실 조사 중 범행일체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난 신고 당시 즉시 형사인력을 꾸려 추적수사에 돌입한 태안해경은 카드내역, 관내 CCTV 분석 등을 통해 범행 직후 피의자 김씨가 시외버스에 올라 인근도시로 빠져 나가려던 정황을 포착했다.

태안해경은 결국 공조 협력과 수사력을 집중해 범행 6시간 만에 피의자 김씨의 조기 검거에 성공했다.

경찰조사 결과 누범기간 중이던 김씨는 힘든 선원생활을 이유로 어선을 이탈하면서 또 다시 절도를 재차 저지른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김씨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년 이상, 2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것으로 보인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형사 기동 전담반을 지속 운영해 증가하는 해양범죄 단속과 예방활동 등 치안관리 강화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동이 기자 east334@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