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몽산리 건축물서 화재… 주택용 소방시설 홍보효과 ‘톡톡’

기사승인 2020.02.13  17:03:2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은 지난 10일 남면 몽산리의 건축물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이웃주민이 소화기로 자체 진화해 확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단독경보형 감지기와 소화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의 홍보효과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태안소방서(서장 김경호)는 주택용 소방시설 랩핑홍보 및 캠페인 등 대군민 홍보를 통한 설치율 증가로 인명피해 저감 사례가 속속 드러나는 등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지난 10일 오전 6시 35분경 남면 몽산리에 위치한 건축물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이웃 주민 A씨가 소화기로 자체 진화해 피해를 크게 줄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화재는 이웃 주민 A씨가 119에 신고한 후 소화기를 이용해 화재를 진압하는 등 적절한 초기 대응으로 화재 피해를 최소화한 우수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사례처럼 주택용 소방시설(단독경보형감지기, 소화기)을 활용한 화재피해 저감·예방 사례가 속속 발굴되고 있다.이같은 사례들은 랩핑홍보·캠페인·언론보도 등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홍보 활동으로 주택용소방시설 설치율 증가와 화재초기대응의 중요성 인식 강화 등으로 인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김경호 서장은 “이번 사례처럼 주택용 소방시설의 적절한 활용은 화재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며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동이 기자 east334@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