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안군청 공무원, 기본자세 망각한 행동 바로 잡아야

기사승인 2020.02.05  11:18:12

공유
default_news_ad1

전세계를 위기로 몰아넣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가 당부하는 내용에 대해 전 국민들이 나서서 동참하며 차분히 이겨내고 있다. 특히 국가적 위기에 대해 공무원들이 선도에 나서서 모범을 보이면서 국민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확산시키는 상징성도 공무원들의 중요한 역할이기도 하다.


대부분의 공무원들이 열심을 다하고 있는 것에 고마움을 전한다. 하지만 일부 공무원의 공무원으로서 기본자세를 망각한 행동은 군민들에게 혼란을 야기 시키고 가짜뉴스 헛소문의 중요한 소재가 되는 것을 우리는 자주 보아왔다.


그래서 위기에는 말과 행동에 더 엄격해야하는 것이 공무원들의 기본자세라는데 누구도 부인못할 것이다. 그런데 지난달 31일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 일이 벌어졌다. 태안군의 간부급만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에서 제공된 공식 문서가 회의가 열리는 도중이거나 바로 끝나자 마자 인테넷 상에 유출이 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 유출문서에는 서울에 거주하는 6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태안에 거주하는 접촉자들에 대한 유추가 가능한 개인정보가 그대로 담겨 있었다.


이후 이 문서는 전국으로 퍼져나갔고 태안에 확진자 2명이 있다는 헛소문과 가짜뉴스의 근거가 되고 말았다. 당연히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은 확산되고 태안에 대한 선입견으로 이번 주말 유난히 관광객들의 발길을 돌려놓고 말았다.


이날 회의는 최소한 공무원 생활 20년을 넘게한 고위 공직자들만 참석하는 회의로 만약에 이곳에 참석한 누군가가 이 문서를 유출했다면 공무원으로서 기본이 없는 공무원이라고 규정해도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러한 대외비 문서를 공공연히 유출했으니 그동안 태안군의 주요 개발 정보 등도 유출한 것은 아니냐는 추론도 가능하다는 말이 나온다.


우리는 이제 충남경찰이 수사에 돌입한 상황에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통해 유출자를 찾아내고 관계법에 따라 엄벌에 처하고 태안군도 인사 원칙에 따라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본다. 그것이 혹시 모를 또 다른 유사사례를 막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

태안신문사 taea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