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통제구역 ‘바람아래해변’서 해루질하다 딱 걸린 해루질객

기사승인 2019.10.02  15:56:35

공유
default_news_ad1

- 태안해경, 자연공원법 위반혐의로 4명 단속… 해루질 안전관리 강화 나서

   
▲ 사진은 바람아래해변 임시출입통제 구역도.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임시출입통제구역으로 지정한 ‘바람아래해변’에서 또 다시 불법 해루질을 하던 해루질객이 태안해경에 적발됐다.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는 지난달 28일 밤 10시 22분께 태안군 고남면 장곡리 바람아래 해변 임시출입통제구역에서 해루질 하던 30대 박아무개 씨 등 4명을 자연공원법 위반혐의로 단속했다고 밝혔다.

바람아래해변은 무분별한 야간 해루질 증가로 사망사고 인명 안전사고 증가와 함께 인근 양식장 피해로 주민 생계마저 위협받는 상황에서 지난해 임시출입통제구역으로 설정돼 야간 8시부터 다음날 아침 8시까지 일절 출입이 금지된 곳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바람아래해변에서는 출입통제를 시작한 지난해 10월 이전까지 최근 5년간 야간 갯벌출입으로 인해 총 41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했고, 67명의 인명사고로 이어졌다. 이중에는 익사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3명도 포함됐다.

태안해안국립공원 바람아래해변은 부채꼴 모양의 1.62㎢ 넓이의 통제구간도 정해져 있다. 사실상 바람아래해변의 전 해변이 해당된다. 향후에는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태안해경의 협업으로 인근 해변까지 통제구간도 넓혀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바람아래해변에는 출입통제구역지정 안내판을 비롯해 야간경계조명, CCTV감시카메라 및 대형 안내확성기 등이 설치돼 반복적인 안내방송이 이뤄지고 있고, 태안해안국립공원사무소와 태안해경 등 관계기관의 단속과 계도활동도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람아래해변에서의 불법 해루질 행위는 이어지고 있어 적발 사례도 늘고 있다.

임시출입통제구역인 바람아래해변에서 해루질하다 적발되면 자연공원법 제86조 및 동법시행령 제46조의 규정에 의거 과태료가 부과된다. 1차 적발시에는 10만원, 2차는 30만원, 3차 이상 위반하면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태안해경이 태안군에 의뢰하면 태안군에서 부과한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최근 해루질 관련 안전사고 위험과 함께 지역 주민 양식장 피해 등 사회적 문제로 크게 부각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단속 및 안전관리도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이 기자 east334@hanmail.net

<저작권자 © 태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